LA 생활 길잡이. 코리아포탈이 함께합니다.
Web Analytics
 
작성일 : 14-09-12 09:29
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
 글쓴이 : jso00s
조회 : 723  

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


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


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


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

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
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
설희의 눈은 지칠대로 지쳐보였다. 그런 설희를 지켜보는 금지 역시 마음편할 턱이 없었다. 책임감이 강한 설희는 다른 동무들 보다 서너 벌의 의복을 더 만들었다. 솜씨도 솜씨이거니와 일을 재미있어 했기 때문이다. 허나. 이틀간 잠까지 설치며 생각시복을 만들었으니 무작정 기쁘기만 할리는 없었다. 만들어진 생각시복을 정리하는 금지가 설희에게 말했다. "설희야. 왜 그리 열심히 하는거야 ?" "난 어머니의 말씀을 잘 모르겠어." "무슨 소리야 ?" "우리 어머니께서 옷을 만드실 때 내가 재미있는지 물은적이 있었어. 어머니는 재미가 없어도 해야만 하는 일이 있다고 하셨어. 난 그 말을 잘 모르겠어." "그럼 넌 지금도
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

설희의 눈은 지칠대로 지쳐보였다. 그런 설희를 지켜보는 금지 역시 마음편할 턱이 없었다. 책임감이 강한 설희는 다른 동무들 보다 서너 벌의 의복을 더 만들었다. 솜씨도 솜씨이거니와 일을 재미있어 했기 때문이다. 허나. 이틀간 잠까지 설치며 생각시복을 만들었으니 무작정 기쁘기만 할리는 없었다. 만들어진 생각시복을 정리하는 금지가 설희에게 말했다. "설희야. 왜 그리 열심히 하는거야 ?" "난 어머니의 말씀을 잘 모르겠어." "무슨 소리야 ?" "우리 어머니께서 옷을 만드실 때 내가 재미있는지 물은적이 있었어. 어머니는 재미가 없어도 해야만 하는 일이 있다고 하셨어. 난 그 말을 잘 모르겠어." "그럼 넌 지금도
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
2차 대전충남송환추진위원회가 결성된 7월 12일, 최일헌 선생은 자기 비판을 시작했다. 2차 송환의 첫발을 떼는 것은 자기 자신의 과오부터 비판하는 것이라고 몸소 실천적으로 보여주는 최 선생의 얼굴은, 빛나 보였다.
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

2차 대전충남송환추진위원회가 결성된 7월 12일, 최일헌 선생은 자기 비판을 시작했다. 2차 송환의 첫발을 떼는 것은 자기 자신의 과오부터 비판하는 것이라고 몸소 실천적으로 보여주는 최 선생의 얼굴은, 빛나 보였다.
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
고운 한복을 꺼내 입었다. "어무니. 설희이옵니다." "들어오거라." "네. 어무니." "그래. 금지는 갔느냐 ?" "네. 아부지 있는 대장간에 간다고 갔습니다." "그러냐 ? 무슨 일로 대장간에 따라가지 않았느냐." 설희는 대장간에 가기를 좋아했다. 금지의 아비가 일하는 대장간에서 설희는 이것저것 잔심부름을 했다. "어무니. 오늘 궁에 들어 가십니까 ?" "그래. 가야 하겠구나." "어무니. 그럼 이걸 하고 가셔요." 설희는 귀주머니속에서 무언가를 꺼내었다. 정연은 갑작스런 설희의 행동에 가만히 보고만 있었다. "아니. 그것은 떨잠이 아니냐. 그게 어디서 났느냐 !" 정연은 설희를 다그쳤다. 설희는 겁에 질린 듯 말을 더듬었다. "저, 저기. 그, 금지 어무니께서... 그, 그치만 모양이 안 이뻐 아저씨께 이 모양으로 만들어 달라고 부탁드렸습니다." "공으로 받았다는 게냐 ?" "아닙니다 ! 대장간에서 잔심부름 해 주어 고맙다며... 제가 잘 못한 것 입니까 ?" 설희는 공으로 물건을 받으면 어미에게 혼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설희는 말을 흐리며 정연에게 차근차근 말했다. 정연은 걱정하던 마음을 풀고 떨잠을 받았다. "아니다. 대견하구나. 이 떨잠은 참 곱구나." 떨잠을 한참 보던 정연은 가체에 꽂으려고 하였다. 그러나 설희는 그것을 막았다. "어무니. 제가 해드리겠습니다." "뭐 ?" 설희는 정연의 손에 있는 떨잠을 잽싸게 집어 들었다. 그
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

고운 한복을 꺼내 입었다. "어무니. 설희이옵니다." "들어오거라." "네. 어무니." "그래. 금지는 갔느냐 ?" "네. 아부지 있는 대장간에 간다고 갔습니다." "그러냐 ? 무슨 일로 대장간에 따라가지 않았느냐." 설희는 대장간에 가기를 좋아했다. 금지의 아비가 일하는 대장간에서 설희는 이것저것 잔심부름을 했다. "어무니. 오늘 궁에 들어 가십니까 ?" "그래. 가야 하겠구나." "어무니. 그럼 이걸 하고 가셔요." 설희는 귀주머니속에서 무언가를 꺼내었다. 정연은 갑작스런 설희의 행동에 가만히 보고만 있었다. "아니. 그것은 떨잠이 아니냐. 그게 어디서 났느냐 !" 정연은 설희를 다그쳤다. 설희는 겁에 질린 듯 말을 더듬었다. "저, 저기. 그, 금지 어무니께서... 그, 그치만 모양이 안 이뻐 아저씨께 이 모양으로 만들어 달라고 부탁드렸습니다." "공으로 받았다는 게냐 ?" "아닙니다 ! 대장간에서 잔심부름 해 주어 고맙다며... 제가 잘 못한 것 입니까 ?" 설희는 공으로 물건을 받으면 어미에게 혼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설희는 말을 흐리며 정연에게 차근차근 말했다. 정연은 걱정하던 마음을 풀고 떨잠을 받았다. "아니다. 대견하구나. 이 떨잠은 참 곱구나." 떨잠을 한참 보던 정연은 가체에 꽂으려고 하였다. 그러나 설희는 그것을 막았다. "어무니. 제가 해드리겠습니다." "뭐 ?" 설희는 정연의 손에 있는 떨잠을 잽싸게 집어 들었다. 그
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
진정 시켰다. 그리고는 의녀는 잠시 생각을 하는 듯 하다 최상궁에게로 가버렸다. 금지는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 가장 소중한 동무가 이리 아파하는 모습을 보니 눈물만 나올 뿐 이었다. 하물며 아연은 어떠할까. 뱃속의 태아가 위험해 질지도 모른다며 설희의 처소에 가지도 못하게 하는 사람들 속에서 얼마나 마음고생이 심하고 괴로워 하는 지는 자신만이 알 뿐이다. "설희를...... 궁 밖으로 내보내야 하겠구나.." 금지는 바닥에 주저 앉아 보였다. 더이상 가망이 없는 것 같다는 의녀의 말에 설희를 내보내기로 결정한 최상궁이었다. 최상궁 역시 슬픔을 감출 수는 없었다. 자신
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

진정 시켰다. 그리고는 의녀는 잠시 생각을 하는 듯 하다 최상궁에게로 가버렸다. 금지는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 가장 소중한 동무가 이리 아파하는 모습을 보니 눈물만 나올 뿐 이었다. 하물며 아연은 어떠할까. 뱃속의 태아가 위험해 질지도 모른다며 설희의 처소에 가지도 못하게 하는 사람들 속에서 얼마나 마음고생이 심하고 괴로워 하는 지는 자신만이 알 뿐이다. "설희를...... 궁 밖으로 내보내야 하겠구나.." 금지는 바닥에 주저 앉아 보였다. 더이상 가망이 없는 것 같다는 의녀의 말에 설희를 내보내기로 결정한 최상궁이었다. 최상궁 역시 슬픔을 감출 수는 없었다. 자신
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
것 역시 그 때문 이었다. "노상궁은 저 두 아이들에게 감사해야 할 것이요. 나가보시요."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노상궁은 절을 올리
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음원차트★★르베이지스타일

것 역시 그 때문 이었다. "노상궁은 저 두 아이들에게 감사해야 할 것이요. 나가보시요."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노상궁은 절을 올리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