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생활 길잡이. 코리아포탈이 함께합니다.
Web Analytics
 
작성일 : 14-09-12 10:17
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
 글쓴이 : zgbf1m
조회 : 649  

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


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


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


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

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
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
다. 다행이도 뱃속의 아이에게는 아무런 지장이 없는 듯 했다. 금지는 의녀에게 아연을 부탁하고는 설희에게로 가는 발걸음을 재촉했다. ※ 궁중여관 (宮中女官) "정말 너무하십니다 !!" "무슨일 입니까 ? 왜 그러시는 겁니까 ?" "어찌 그러실수 있습니까 !!" "무슨 말씀 이십니까" "나으리는 늘 설희 곁에 있었으면서 그것도 모르셨단 말씀이십니까 !!" "항아님께 무슨일이 있습니까 ?" "파, 파상풍이라고 하옵니다... 어찌하면... 어쩌하면 좋습니까.." 상진은 무척이나 놀란듯 보였다. 두통이 있다하여 대수롭지 않게 넘겼는데, 그것이 풍이 오는 징조 일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하였다. "그럼 지금... 지금 어떻습니까.." "온몸이 마비되었습니다.... 아무 것도 할수가 없습니다.. 의녀가 말하길. 너무 늦은 듯 하답니다.... 이럴 순 없습니다.." "정말 몰랐습니다... 저는 정말로 몰랐습니다..." 상진은 고개를 떨구었다. 청천벽력이라는 말은 이 때 쓰는 것일까. 아직 마음조차 전하지 못하였는데, 이리 이별을 하는 것은 안된다 생각하였다. "정말.. 정말 너무하십니다." "설희야. 설희야 나왔어 !" 금지는 상진에게 야속하다는 말을 남기고 설희의 처소로 돌아왔다. 다행히 최상궁이 금지의 일을 줄여주어 금지는 설희의 곁에 늘 있을 수 있었다. 금지가 처소의 문을 연 순간, 설희는 경련을 일으켰다. 작은 소리와 빛에도 경련을 일으킬 수 있다던 의녀의 말을 잠시 잊은 탓이었다. "설희야 !! 설희야 !! 왜그래 ! 의녀 !! 의녀를 불러줘요 !!" 금지는 경련을 일으키는 설희를 붙잡고는 울며 소리쳤다. 다행히 설희를 진단하러 온 의녀가 금방 설희를
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

다. 다행이도 뱃속의 아이에게는 아무런 지장이 없는 듯 했다. 금지는 의녀에게 아연을 부탁하고는 설희에게로 가는 발걸음을 재촉했다. ※ 궁중여관 (宮中女官) "정말 너무하십니다 !!" "무슨일 입니까 ? 왜 그러시는 겁니까 ?" "어찌 그러실수 있습니까 !!" "무슨 말씀 이십니까" "나으리는 늘 설희 곁에 있었으면서 그것도 모르셨단 말씀이십니까 !!" "항아님께 무슨일이 있습니까 ?" "파, 파상풍이라고 하옵니다... 어찌하면... 어쩌하면 좋습니까.." 상진은 무척이나 놀란듯 보였다. 두통이 있다하여 대수롭지 않게 넘겼는데, 그것이 풍이 오는 징조 일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하였다. "그럼 지금... 지금 어떻습니까.." "온몸이 마비되었습니다.... 아무 것도 할수가 없습니다.. 의녀가 말하길. 너무 늦은 듯 하답니다.... 이럴 순 없습니다.." "정말 몰랐습니다... 저는 정말로 몰랐습니다..." 상진은 고개를 떨구었다. 청천벽력이라는 말은 이 때 쓰는 것일까. 아직 마음조차 전하지 못하였는데, 이리 이별을 하는 것은 안된다 생각하였다. "정말.. 정말 너무하십니다." "설희야. 설희야 나왔어 !" 금지는 상진에게 야속하다는 말을 남기고 설희의 처소로 돌아왔다. 다행히 최상궁이 금지의 일을 줄여주어 금지는 설희의 곁에 늘 있을 수 있었다. 금지가 처소의 문을 연 순간, 설희는 경련을 일으켰다. 작은 소리와 빛에도 경련을 일으킬 수 있다던 의녀의 말을 잠시 잊은 탓이었다. "설희야 !! 설희야 !! 왜그래 ! 의녀 !! 의녀를 불러줘요 !!" 금지는 경련을 일으키는 설희를 붙잡고는 울며 소리쳤다. 다행히 설희를 진단하러 온 의녀가 금방 설희를
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
밉다 하였습니다. 제 짧은 생각이 제 동생을 더욱 힘들게 하였습니다." 아연이 우는 모습을 보는 임금은 왠지 모를 느낌을 받았다. 이렇게 여린 여인을 지켜 주어야 할것 같다는 생각을 하였다. "알아줄겁니다. 항아님의 마음을 동생분이 알아 주실겁니다." "정말. 그리될까요. ?" "물론입니다. 진실된 마음이면 통한다 하였습니다. 그러니 이리 울고계시지 마시지요. 모든게 잘 될겁니다." 임금은 다독이던 손을 멈추고 자리에서 일어섰다. "그럼 가보겠습니다. 다음에 또 뵙지요." 임금이 자신의 처소로 돌아갔다. 자리에 남은 아연은 이름조차 물어 보지 못한 것에 대해 무척이나 아쉬워 했다. 해가 밝아오고 있었다. 밤새 한숨도 자지 못한 아연은 초조히 있었다. "어..언니.. 아연언니.." 처소 밖. 설희의 목소리가 들렸다. 아연은 빠르게 문을 열었다. 처소 앞에 고개를 푹 숙이
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

밉다 하였습니다. 제 짧은 생각이 제 동생을 더욱 힘들게 하였습니다." 아연이 우는 모습을 보는 임금은 왠지 모를 느낌을 받았다. 이렇게 여린 여인을 지켜 주어야 할것 같다는 생각을 하였다. "알아줄겁니다. 항아님의 마음을 동생분이 알아 주실겁니다." "정말. 그리될까요. ?" "물론입니다. 진실된 마음이면 통한다 하였습니다. 그러니 이리 울고계시지 마시지요. 모든게 잘 될겁니다." 임금은 다독이던 손을 멈추고 자리에서 일어섰다. "그럼 가보겠습니다. 다음에 또 뵙지요." 임금이 자신의 처소로 돌아갔다. 자리에 남은 아연은 이름조차 물어 보지 못한 것에 대해 무척이나 아쉬워 했다. 해가 밝아오고 있었다. 밤새 한숨도 자지 못한 아연은 초조히 있었다. "어..언니.. 아연언니.." 처소 밖. 설희의 목소리가 들렸다. 아연은 빠르게 문을 열었다. 처소 앞에 고개를 푹 숙이
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
설제목 : ※ 궁중여관 (宮中女官) ※ 작가명 : 감기걸린개구리t 연재장소 : 기타장르방 총편수 : 총 13편 완결 장르 : 사극 -------- 까페 : 없음 ※ 궁중여관 (宮中女官) ※ 설희가 산더미 같이 쌓여있는 일거리를 앞에두고 한숨을 푹
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

설제목 : ※ 궁중여관 (宮中女官) ※ 작가명 : 감기걸린개구리t 연재장소 : 기타장르방 총편수 : 총 13편 완결 장르 : 사극 -------- 까페 : 없음 ※ 궁중여관 (宮中女官) ※ 설희가 산더미 같이 쌓여있는 일거리를 앞에두고 한숨을 푹
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
서도 굉장히 내 마음이 나를 원망했지. 그 사람들을 보내는 것이 반갑기도 하지만 내 자신으로 볼 적에는 배반자로 취급돼 가지고 이번에 못 가는구나 라는 그런 마음이 들었지.
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

서도 굉장히 내 마음이 나를 원망했지. 그 사람들을 보내는 것이 반갑기도 하지만 내 자신으로 볼 적에는 배반자로 취급돼 가지고 이번에 못 가는구나 라는 그런 마음이 들었지.
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
최상궁의 처소에서 나와 보퉁에 넣을 때 흘린 모양이었다. "넌 솜씨가 무척 좋구나." "과찮이십니다만 제 어미를 생각하며 만든 것이라 조금 더 정성이 들어갔나 봅니다." "어미를 위한 것인데. 내 손에 들어오게 되었구나." "...있어도 전해 드리지 못하였을 겁니다." 설희는 어미의 얼굴을 떠올렸다. 그런 설희를 보고 중전은 의야해 했다. "어찌 전해 드리지 못한단 말이냐." "소인의 어미는... 두해전 돌아가셨습니다.." "...저런..." 중전과 설희 사이에 잠시동안 침묵이 흘렀다. 그리고 그 침묵을 먼저 깬 것은 중전이었다. "내 너를 이리 부른 것은 부탁이 있어서다." "소인이 할 수 있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하겠사옵니다." "나를 위해 노리개를 하나 만들어 줄수 있겠느냐 ?" "노리개라면..." "너의 노리개가 무척이나 맘에 드는 구나. 나를 위해 노리개를 하나 만
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에이스바카라스쿨♀♥경마사이트

최상궁의 처소에서 나와 보퉁에 넣을 때 흘린 모양이었다. "넌 솜씨가 무척 좋구나." "과찮이십니다만 제 어미를 생각하며 만든 것이라 조금 더 정성이 들어갔나 봅니다." "어미를 위한 것인데. 내 손에 들어오게 되었구나." "...있어도 전해 드리지 못하였을 겁니다." 설희는 어미의 얼굴을 떠올렸다. 그런 설희를 보고 중전은 의야해 했다. "어찌 전해 드리지 못한단 말이냐." "소인의 어미는... 두해전 돌아가셨습니다.." "...저런..." 중전과 설희 사이에 잠시동안 침묵이 흘렀다. 그리고 그 침묵을 먼저 깬 것은 중전이었다. "내 너를 이리 부른 것은 부탁이 있어서다." "소인이 할 수 있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하겠사옵니다." "나를 위해 노리개를 하나 만들어 줄수 있겠느냐 ?" "노리개라면..." "너의 노리개가 무척이나 맘에 드는 구나. 나를 위해 노리개를 하나 만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