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생활 길잡이. 코리아포탈이 함께합니다.
Web Analytics
 
작성일 : 14-09-12 16:03
온라인바다이야기』◆SGAME
 글쓴이 : v0shgx
조회 : 721  

온라인바다이야기』◆SGAME


온라인바다이야기』◆SGAME


온라인바다이야기』◆SGAME


온라인바다이야기』◆SGAME

온라인바다이야기』◆SGAME
온라인바다이야기』◆SGAME
다. 1420년 (세종 2)년 3월 집현전이 막 설치되었을 무렵. 사람 사는 마을에는 아이들이 뛰노는 소리가 울렸다. "설희야. 너희 어무니는 요리를 참 잘하시는구나 !" "그렇지 ? 우리 어무니는 못하는 것이 없으셔." 양손에 음식을 든 꼬마아이 둘이서 얘기하는 소리였다. "얘들아. 손을 씻고 먹는것이냐 ?" "네. 어무니. 금지가 어무니가 해주신 음식이 참 맛있다고 했습니다." "그렇구나. 금지야. 많이 먹고 가거라." "네. 아주머니." 주방에서 나오던 정연은 설희와 이웃에 사는 금지를 보고 말했다. 정연은 마루에 걸터앉아 아직 젖가락도 쓸 줄 모르는 설희를 보며 웃었다. 설희는 올해 여섯살이었다. 정연은 설희를 보며 아연을 떠올렸다. 아연은 설희와 참으로 닮았었다. 설희보다 한살 위인 언니인 아연은 네 살이 되던 해
온라인바다이야기』◆SGAME온라인바다이야기』◆SGAME

다. 1420년 (세종 2)년 3월 집현전이 막 설치되었을 무렵. 사람 사는 마을에는 아이들이 뛰노는 소리가 울렸다. "설희야. 너희 어무니는 요리를 참 잘하시는구나 !" "그렇지 ? 우리 어무니는 못하는 것이 없으셔." 양손에 음식을 든 꼬마아이 둘이서 얘기하는 소리였다. "얘들아. 손을 씻고 먹는것이냐 ?" "네. 어무니. 금지가 어무니가 해주신 음식이 참 맛있다고 했습니다." "그렇구나. 금지야. 많이 먹고 가거라." "네. 아주머니." 주방에서 나오던 정연은 설희와 이웃에 사는 금지를 보고 말했다. 정연은 마루에 걸터앉아 아직 젖가락도 쓸 줄 모르는 설희를 보며 웃었다. 설희는 올해 여섯살이었다. 정연은 설희를 보며 아연을 떠올렸다. 아연은 설희와 참으로 닮았었다. 설희보다 한살 위인 언니인 아연은 네 살이 되던 해
온라인바다이야기』◆SGAME
ⓒ이용남ⓒ이용남순간, 정적이 흘렀다. 내리쬐던 5월의 햇살이 사라졌다.
온라인바다이야기』◆SGAME온라인바다이야기』◆SGAME

ⓒ이용남ⓒ이용남순간, 정적이 흘렀다. 내리쬐던 5월의 햇살이 사라졌다.
온라인바다이야기』◆SGAME
자신과 동행한 안내원이 들으라고 '내가 총을 맞았으니까 사격하지 말아라'라고 경찰들에게 소리 질렀다. 관통된 총알을 빼내는 수술을 서울 우이동에서 간단히 처리하고 시립병원으로 옮겨졌다.
온라인바다이야기』◆SGAME온라인바다이야기』◆SGAME

자신과 동행한 안내원이 들으라고 '내가 총을 맞았으니까 사격하지 말아라'라고 경찰들에게 소리 질렀다. 관통된 총알을 빼내는 수술을 서울 우이동에서 간단히 처리하고 시립병원으로 옮겨졌다.
온라인바다이야기』◆SGAME
중국인민해방군에서 조선인민군으로 격동의 세월을 살아온 최 선생이 자신의 속내를 보이고는 통한의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온라인바다이야기』◆SGAME온라인바다이야기』◆SGAME

중국인민해방군에서 조선인민군으로 격동의 세월을 살아온 최 선생이 자신의 속내를 보이고는 통한의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온라인바다이야기』◆SGAME
눈은 부산댁 아주머니 머리께에 있는 아이로 갔다. 울지도 않고 누워있는 아이를 보며 설희가 말했다. "우와. 아이의 눈이 참 똘망똘망 합니다. 아들입니까 ?" "그래. 아들이구나." "앞으로는 자주 와야 겠습니다. 아이가 너무 귀엽습니다." "그래 주겠니 ?" "네. 참. 어머니께서 유시까지 오라고 하셔 저는 가보겠습니다." "그래. 조심히 가거라." 설희는 부산댁 아주머니께 정중히 인사드리고는 집으로 발길을 돌렸다. 설희는 부산댁 아
온라인바다이야기』◆SGAME온라인바다이야기』◆SGAME

눈은 부산댁 아주머니 머리께에 있는 아이로 갔다. 울지도 않고 누워있는 아이를 보며 설희가 말했다. "우와. 아이의 눈이 참 똘망똘망 합니다. 아들입니까 ?" "그래. 아들이구나." "앞으로는 자주 와야 겠습니다. 아이가 너무 귀엽습니다." "그래 주겠니 ?" "네. 참. 어머니께서 유시까지 오라고 하셔 저는 가보겠습니다." "그래. 조심히 가거라." 설희는 부산댁 아주머니께 정중히 인사드리고는 집으로 발길을 돌렸다. 설희는 부산댁 아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