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생활 길잡이. 코리아포탈이 함께합니다.
Web Analytics
 
작성일 : 14-09-12 13:36
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
 글쓴이 : nvw65c
조회 : 655  

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


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


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


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

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
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
서 울고 있었다. 자신은 어떤 문제 없이 지밀에서 일하고 있었다. 생각시 시절 부터 한번도 엉뚱한 일을 저지른 적이 없었고, 늘 조용조용 살아서 다른 사람의 눈에 띄는 일도 없었다. 설희는 생각시 시절 엉뚱하기는 했지만, 이런 일을 벌인적은 없었다. 워낙 순수한 아이였다. 그런데 그런 누명을 썼다니. 그럴리가 없었다. 설희는 분명 그럴 아이가 아니였다. 임금은 매우 잦아진 자신의 행동에 자꾸만 자책하고 있었다. 그동안 늘 그곳에 있는 나인을 만날 수는 없었지만, 자꾸만 오늘은 혹 나오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에 의관을 자꾸만 입게 되었다. 오늘은 특히나 그런 마음이 강했다. 피곤한 날에는 그곳에 갈 겨를도 없이 잠이 들었었다. 하지만 오늘은 무척이나 피곤함에도 불고하고 그곳에 가고만 싶었다. 그곳에 도착했을 때는 울고 있는 나인을 볼수 있었다. 임금의 얼굴에는 어
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

서 울고 있었다. 자신은 어떤 문제 없이 지밀에서 일하고 있었다. 생각시 시절 부터 한번도 엉뚱한 일을 저지른 적이 없었고, 늘 조용조용 살아서 다른 사람의 눈에 띄는 일도 없었다. 설희는 생각시 시절 엉뚱하기는 했지만, 이런 일을 벌인적은 없었다. 워낙 순수한 아이였다. 그런데 그런 누명을 썼다니. 그럴리가 없었다. 설희는 분명 그럴 아이가 아니였다. 임금은 매우 잦아진 자신의 행동에 자꾸만 자책하고 있었다. 그동안 늘 그곳에 있는 나인을 만날 수는 없었지만, 자꾸만 오늘은 혹 나오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에 의관을 자꾸만 입게 되었다. 오늘은 특히나 그런 마음이 강했다. 피곤한 날에는 그곳에 갈 겨를도 없이 잠이 들었었다. 하지만 오늘은 무척이나 피곤함에도 불고하고 그곳에 가고만 싶었다. 그곳에 도착했을 때는 울고 있는 나인을 볼수 있었다. 임금의 얼굴에는 어
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
"2차 접선에 못 만났으니까 3차 접선에 사람을 보내 달라고 무전이 왔어. 내려갔지. 밤이니까 아무것도 안보이지. 마지막 접선으로 '이항구씨, 나오셨어요'하니까 경찰들이 집중 사격을 한거야. 총을 맞아서 움직일 수도 없고, 수류탄 같은 거 빼지지도 못하게 하고."
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

"2차 접선에 못 만났으니까 3차 접선에 사람을 보내 달라고 무전이 왔어. 내려갔지. 밤이니까 아무것도 안보이지. 마지막 접선으로 '이항구씨, 나오셨어요'하니까 경찰들이 집중 사격을 한거야. 총을 맞아서 움직일 수도 없고, 수류탄 같은 거 빼지지도 못하게 하고."
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
좋지 않습니다." "무슨일이 있었느냐..?" "......설희 어머니의 임종소식을 들었습니다.." "저런.......... 그래. 넌 어서 가 설희를 위로해 주거라." "네. 마마님." 금지는 최상궁의 처소를 벗어났다. 그리고는 설희의 처소 앞에 앉아 아무말 없이 설희를 지켜 주었다. ※ 궁중여관 (宮中女官) ※ 해가 느긋느긋 떠오르고 있을 때. 설희는 자신의 처소를 나왔다. 처소앞에서 앉아 졸고 있는 금지를 보고 무척이나 놀란 듯 싶었다. 설희는 금지를 어렵게 자신의 처소로 옮긴후 이불을 덮어주었다. 다시 밖으로 나온 설희는 지밀에 있는 아연의 처소를 찾았다. 부지런한 아연은 벌써 일어나있었다. 설희는 아연과 마주섰다. 아연은 오랜만에 만난 설희를 무척이나 반겼다. 하지만 설희는 무표정으로 아연
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

좋지 않습니다." "무슨일이 있었느냐..?" "......설희 어머니의 임종소식을 들었습니다.." "저런.......... 그래. 넌 어서 가 설희를 위로해 주거라." "네. 마마님." 금지는 최상궁의 처소를 벗어났다. 그리고는 설희의 처소 앞에 앉아 아무말 없이 설희를 지켜 주었다. ※ 궁중여관 (宮中女官) ※ 해가 느긋느긋 떠오르고 있을 때. 설희는 자신의 처소를 나왔다. 처소앞에서 앉아 졸고 있는 금지를 보고 무척이나 놀란 듯 싶었다. 설희는 금지를 어렵게 자신의 처소로 옮긴후 이불을 덮어주었다. 다시 밖으로 나온 설희는 지밀에 있는 아연의 처소를 찾았다. 부지런한 아연은 벌써 일어나있었다. 설희는 아연과 마주섰다. 아연은 오랜만에 만난 설희를 무척이나 반겼다. 하지만 설희는 무표정으로 아연
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
다. 다행이도 뱃속의 아이에게는 아무런 지장이 없는 듯 했다. 금지는 의녀에게 아연을 부탁하고는 설희에게로 가는 발걸음을 재촉했다. ※ 궁중여관 (宮中女官) "정말 너무하십니다 !!" "무슨일 입니까 ? 왜 그러시는 겁니까 ?" "어찌 그러실수 있습니까 !!" "무슨 말씀 이십니까" "나으리는 늘 설희 곁에 있었으면서 그것도 모르셨단 말씀이십니까 !!" "항아님께 무슨일이 있습니까 ?" "파, 파상풍이라고 하옵니다... 어찌하면... 어쩌하면 좋습니까.." 상진은 무척이나 놀란듯 보였다. 두통이 있다하여 대수롭지 않게 넘겼는데, 그것이 풍이 오는 징조 일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하였다. "그럼 지금... 지금 어떻습니까.." "온몸이 마비되었습니다.... 아무 것도 할수가 없습니다.. 의녀가 말하길. 너무 늦은 듯 하답니다.... 이럴 순 없습니다.." "정말 몰랐습니다... 저는 정말로 몰랐습니다..." 상진은 고개를 떨구었다. 청천벽력이라는 말은 이 때 쓰는 것일까. 아직 마음조차 전하지 못하였는데, 이리 이별을 하는 것은 안된다 생각하였다. "정말.. 정말 너무하십니다." "설희야. 설희야 나왔어 !" 금지는 상진에게 야속하다는 말을 남기고 설희의 처소로 돌아왔다. 다행히 최상궁이 금지의 일을 줄여주어 금지는 설희의 곁에 늘 있을 수 있었다. 금지가 처소의 문을 연 순간, 설희는 경련을 일으켰다. 작은 소리와 빛에도 경련을 일으킬 수 있다던 의녀의 말을 잠시 잊은 탓이었다. "설희야 !! 설희야 !! 왜그래 ! 의녀 !! 의녀를 불러줘요 !!" 금지는 경련을 일으키는 설희를 붙잡고는 울며 소리쳤다. 다행히 설희를 진단하러 온 의녀가 금방 설희를
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

다. 다행이도 뱃속의 아이에게는 아무런 지장이 없는 듯 했다. 금지는 의녀에게 아연을 부탁하고는 설희에게로 가는 발걸음을 재촉했다. ※ 궁중여관 (宮中女官) "정말 너무하십니다 !!" "무슨일 입니까 ? 왜 그러시는 겁니까 ?" "어찌 그러실수 있습니까 !!" "무슨 말씀 이십니까" "나으리는 늘 설희 곁에 있었으면서 그것도 모르셨단 말씀이십니까 !!" "항아님께 무슨일이 있습니까 ?" "파, 파상풍이라고 하옵니다... 어찌하면... 어쩌하면 좋습니까.." 상진은 무척이나 놀란듯 보였다. 두통이 있다하여 대수롭지 않게 넘겼는데, 그것이 풍이 오는 징조 일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하였다. "그럼 지금... 지금 어떻습니까.." "온몸이 마비되었습니다.... 아무 것도 할수가 없습니다.. 의녀가 말하길. 너무 늦은 듯 하답니다.... 이럴 순 없습니다.." "정말 몰랐습니다... 저는 정말로 몰랐습니다..." 상진은 고개를 떨구었다. 청천벽력이라는 말은 이 때 쓰는 것일까. 아직 마음조차 전하지 못하였는데, 이리 이별을 하는 것은 안된다 생각하였다. "정말.. 정말 너무하십니다." "설희야. 설희야 나왔어 !" 금지는 상진에게 야속하다는 말을 남기고 설희의 처소로 돌아왔다. 다행히 최상궁이 금지의 일을 줄여주어 금지는 설희의 곁에 늘 있을 수 있었다. 금지가 처소의 문을 연 순간, 설희는 경련을 일으켰다. 작은 소리와 빛에도 경련을 일으킬 수 있다던 의녀의 말을 잠시 잊은 탓이었다. "설희야 !! 설희야 !! 왜그래 ! 의녀 !! 의녀를 불러줘요 !!" 금지는 경련을 일으키는 설희를 붙잡고는 울며 소리쳤다. 다행히 설희를 진단하러 온 의녀가 금방 설희를
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
서 울고 있었다. 자신은 어떤 문제 없이 지밀에서 일하고 있었다. 생각시 시절 부터 한번도 엉뚱한 일을 저지른 적이 없었고, 늘 조용조용 살아서 다른 사람의 눈에 띄는 일도 없었다. 설희는 생각시 시절 엉뚱하기는 했지만, 이런 일을 벌인적은 없었다. 워낙 순수한 아이였다. 그런데 그런 누명을 썼다니. 그럴리가 없었다. 설희는 분명 그럴 아이가 아니였다. 임금은 매우 잦아진 자신의 행동에 자꾸만 자책하고 있었다. 그동안 늘 그곳에 있는 나인을 만날 수는 없었지만, 자꾸만 오늘은 혹 나오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에 의관을 자꾸만 입게 되었다. 오늘은 특히나 그런 마음이 강했다. 피곤한 날에는 그곳에 갈 겨를도 없이 잠이 들었었다. 하지만 오늘은 무척이나 피곤함에도 불고하고 그곳에 가고만 싶었다. 그곳에 도착했을 때는 울고 있는 나인을 볼수 있었다. 임금의 얼굴에는 어
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네이버고스톱게임▽⊙오케이레이스

서 울고 있었다. 자신은 어떤 문제 없이 지밀에서 일하고 있었다. 생각시 시절 부터 한번도 엉뚱한 일을 저지른 적이 없었고, 늘 조용조용 살아서 다른 사람의 눈에 띄는 일도 없었다. 설희는 생각시 시절 엉뚱하기는 했지만, 이런 일을 벌인적은 없었다. 워낙 순수한 아이였다. 그런데 그런 누명을 썼다니. 그럴리가 없었다. 설희는 분명 그럴 아이가 아니였다. 임금은 매우 잦아진 자신의 행동에 자꾸만 자책하고 있었다. 그동안 늘 그곳에 있는 나인을 만날 수는 없었지만, 자꾸만 오늘은 혹 나오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에 의관을 자꾸만 입게 되었다. 오늘은 특히나 그런 마음이 강했다. 피곤한 날에는 그곳에 갈 겨를도 없이 잠이 들었었다. 하지만 오늘은 무척이나 피곤함에도 불고하고 그곳에 가고만 싶었다. 그곳에 도착했을 때는 울고 있는 나인을 볼수 있었다. 임금의 얼굴에는 어

 
   
 

Web Analytics